대전시립합창단

BEYOND DAEJEON WONDERFUL CHOIR

대전시립합창단은 1981년에 창단되어 뛰어난 기량과 신선한 기획력으로 대한민국 정상의 자리를 지키며 한국합창음악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 대전시립합창단은 이미 2005년 독일 바흐국제합창페스티벌 초청 출연으로 세계무대에 이름을 알렸으며, 2007년 시즌에는 「영국 브리티시 국제음악연보(British & International Music Yearbook 2007)」에 등재되어 세계로 도약하는 대전시립합창단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2007년 대전시립합창단은 합창 지휘의 살아있는 전설, 헬무트 릴링의 계보를 이어받은 마에스트로 빈프리트 톨을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영입, 한국합창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 예술감독 빈프리트 톨과 대전시립합창단은 바흐 <B단조 미사, 작품 232(2008년)>, <요한 수난곡, 작품 245(2009년)>을 연이어 선보이며 한국 합창 음악계에 신선한 충격을 던졌다. 대전시립합창단은 그동안 바로크 합창음악부터 현대음악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로 한국 합창음악의 발전을 견인했다. 몬테베르디 <성모마리아의 저녁기도(Vespro della beata vergine)>, 하이든 <천지창조 (Die Schopfung), <넬슨미사(Nelson Mass), 바흐 <마태수난곡, 작품 244(Matthauspassion, BWV 244),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 작품 248(Christmas Oratorio, BWV 248), 헨델 <메시아, 작품 56(Messiah, HWV 56), <이집트의 이스라엘인, 작품 54(Israel in Egypt, HWV 54), 멘델스존 <엘리야, 작품 70(Elijah, Op.70), 푸치니 <대영광송 (Messa di Gloria)>을 비롯 수많은 작곡가들의 <레퀴엠(Requiem)>이 대전시립합창단의 레퍼토리로 연주되고 갈채를 받았다.

활발한 연주 활동 이외에도 대전시립합창단은 2010년 헨델의 <주께서 말씀하시길(Dixit Dominus, HWV 232)>을, 2013년 마틴 <두 개의 합창을 위한 미사(Mass for double choir)>를 소니뮤직 레이블 음반으로 선보여 끊임없이 도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전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합창단으로 활동의 외연을 넓혀가고 있는 대전시립합창단은 2014년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선정한 제1회 예술대상 음악분야 관현악(합창)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013년 통영국제음악제, 2014년 스위스 메뉴힌 페스티벌 초청연주, 2019년 유럽투어콘서트를 통해 독일, 슬로바키아, 세르비아, 크로아티아에서 한국문화 사절로, 한국 대표 합창단으로 성공적 연주를 선보였다.

대전시립합창단은 2021년 창단 40주년을 맞아 칼 오르프<카르미나 부라나>, 베토벤<미사 솔렘니스, 작품 123(Missa Solemnis, Op. 123), 헨델<메시아, 작품 56(Messiah, HWV 56)> 등의 작품과 통영국제음악제 폐막공연 초청연주 및 특별연주를 통해 다시 한번 국제적 위상을 높였다.

2022년 대전시립합창단은 오페라 콘체르탄테 <마탄의 사수> 등 새로운 형식의 음악회와 다양한 장르의 합창음악, 관객의 눈높이를 맞춘 기획으로 더욱 뜨거운 감동을 준비한다.

대전을 넘어 세계속으로!

(35204)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35 대전예술의전당 내   |    대표전화 : 042-270-8365   |   팩스번호 : 042-270-8369

Copyright 2019 All right reserved.

  • 합창단 페이스북 바로가기
  • 합창단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